«   2019/11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Archives
Today
21
Total
398,388
관리 메뉴

에코파파

주말 회사에서 아내와 딸의 밥상을 보고 문득 든 생각... 본문

아빠와함께

주말 회사에서 아내와 딸의 밥상을 보고 문득 든 생각...

ecopapa 2014.05.18 07:00

 

 


 

 

율이는 주중에는 할머니와 아침을 맞이 하지만, 주말이면 엄마와 여유로운 아침을 맞이한다. 오늘도 어김없이 모녀는 늦은 아침을 먹는다. 아내는 평소에 못다한 딸에대한 애정을 듬뿍 넣어 아침을 차리고 출근한 내게 사진 한장을 보내왔다.

 

있는 솜씨 없는 솜씨 내서 정성것 차린 아내와 딸의 아침 밥상을 보니 '이것이 행복인가'라는 생각도 든다. 자식이 있으면 엄마는 용감해 지고, 없는 음식 솜씨도 일취월장 한다고 했던가. 요즘 아내의 어깨는 들썩이고 콧대는 하늘을 찌른다. 주말마다 한가지씩 이것저것 검색을 해서 먹고싶은 음식을 척척 해내는 모습을 보니 그럴만도 하겠다는 생각이 든다.

 

문득 예전생각이 든다. 아내는 원래 공대생 출신이다. 공대생 답게 숫자, 계산, 집에대한 구조 등등에 많은 관심이 있다. 이사를 한번 가려면 그 집에 도면을 그리고 자로잰 듯한 가구배치와 이사비용을 꼼꼼이 챙긴다. 한편으로 그렇지 못한 내게는 다행이라면 다행인 셈이다. 그런 아내는 결혼과 동시에 음식이라는 절대난관에 부딫인 것이다.

 

거짓말 조금 보태서 나보다 조금 더 나은 수준?정도 였을 것이다. 그런 아내가 오븐도 사고 식기관련된 것들을 사는것을 보고 어쩔수 없는 여자인가 싶기도 했다. 혼자 였을때는 한끼정도야 밖에서 해결을 해도 되고 사 먹어도 되었지만, 남들처럼 오손도손 밥도 해 먹고 알콩달콩 신혼을 보내고 싶은 마음은 매 한가지 였을 것이다. 공대생 아내는 음식을 하겠다고 하루하루 고군분투를 했었다. 시댁과 친정에서 해 주는 반찬으로 마냥 버틸 수가 없었기 때문이다. 

 

아내도 동의 할 지 모르지만 내게는 기억에 남는 음식이 한가지 있는데, 결혼초 된장찌개는 나에게 잊지못 할 음식으로 뇌리에 콕 박혀있다. 

 

아내는 퇴근하면서 감자, 호박, 두부 등등 재료를 사서 야심차게 도전한 된장찌개에 도전했었다.

"뭐 하는거야?"

"어 된장찌개. 한번 맛좀 볼래?."

"어 조금있다 같이 먹자." (솔직히 당시 나의 생각은 어차피 하루 두끼는 밖에서 해결을 하니 한끼정도는 걸러도 된다는 생각으로 무장하고 있었다.)

그러면서 아내는 "된장찌개에 꿀을 너으면 더 맛있데~"라는 말을 했다.

"어.."(된장찌게....꿀?)

 

그렇게 차린 밥상을 놓고 둘이서 마주 앉았다. 맛을 보기위해 수저로 찌개를 떠서 맛을 보았는데, 그 맛이 10여 년이 지난 지금도 내 기억에 남아있는 것이다. 달달하다 못해 단 된장째개 맛을 보았나?. 먹어보지 않았으면 말을 하지 말아야 한다. 어디서 무슨 레시피를 보았는지 몰라도 된장찌개에 꿀을 넣은것은 아무리 생각을 해도 이해가 가지안는다. 

 

그런 된장찌게를 먹으면서 나의 반응은 지금생각해도 어처구니가 없었다. 연실 '맛있다. 괜찮다. 좀 달다.' 라는 말로 밥 한공기를 다 비웠으니 말이다. 사랑에 힘이었을까. 아니면 칭찬을 받으면 더 잘할 것이란 기대였을까. 하루 이틀이 아니었을 터. 아무튼 아내의 달달한 된장찌개를 맛본 그 이후로도 된장찌개가 밥상에 올라오면 문득문득 그대의 기억과 함께 입안에 달달함은 내게 지워지지않은 트라우마가 되었다.

 

지금 생각하면 그것도 추억이라고 생각한다. 지금 아내의 음식은 왠만한 한식 쉐프정도?라고 생각한다. 적어도 내게는 말이다. 칭찬은 고래도 춤추게 한다는 말도 있지 않은가. 속은 부드럽고 겉은 살짝 바삭한 식빵이라고 오븐에 구운 빵이 온통 바케트가 되어 입천장이 까지는 빵을 먹었어도 칭찬한 결과 일까. 아내는 이제는 빵도 먹을 만 하고 음식도 잘 한다.

 

처음부터 무슨 일 이든 잘 하는 사람은 없다. 또한 노력하는 자에게 칭찬이 아닌 핀잔은 주눅들게 한다. 비록 당시는 힘들고 곤역이었을지 모르지만 그 칭찬은 지금의 수준급의 음식솜씨를 만들지 않았나 싶다. 지금은 딸과 나의 건강을 책임지고 있는 아내의 요리가 매우 만족스럽다. 혹 내가 길 들여지지는 않았나 싶기도 하지만 말이다.

 

또 어떤 음식으로 나를 놀라게 할지 은근 기대되는 주말이다.

 

 

 

 

 

 

 

 

 

0 Comments
댓글쓰기 폼